AFLHS Wiki
Advertisement

한국인 선생님으로는 전 모 라오스, 이 모 라오스가, 원어민으로는 원 모 라오스와 안 모 라오스가 있다.

피 모 라오스도 빼먹을 수 없다. 선생님께서 수업 연구를 열정적으로 하셨는데, 이과 학생들이 시험을 한 두개 틀리는 일이 생겼을 정도로 새로운 교육방법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 모 선생님은 18기 영중과의 문 모 양과 생김새가 비슷하시다. 선생님이 문 모 양과 이야기를 하실 때면 과거의 자신과 대화를 시도하는 것 같다고들 한다. 실제로 심화 영어 서 모 선생님께서 문 모양을 볼때마다 전 모 선생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수업 시간에 문 모 양 얼굴을 보다가 정말 닮았다며 빵 터지신 적도 있다. 영어 리스닝의 이 모 선생님께서는 안닮았다고 하시는데 학생들 모두 닮았다며 입을 모아 얘기한다.전 모 선생님은 최근들어 프랑스어에 흥미가 생기셨다. 또한 매 7교시 시작 전 립스틱을 다시 바르신다는 얘기가 있다. (2014.05.20) 프랑스어는 걍 포기하셨다고 한다

14년 2분기를 끝으로 안 모 라오스는 본래 계시던 상하이로 돌아가시고, 새롭게 마 모 라오스가 오셨다. 마 모 라오스는 상하이에서 국어 선생님이셨다고한다. 안 모 라오스는 한국어 선생님이셨기 때문에 한국어로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했지만, 마 모 라오스는 한국어를 전혀 모르시기 때문에 마 모 라오스와 회화수업을 하는 학생들은 단체 멘붕에 빠졌다. 전 모 선생님은 아이들의 한탄을 듣고 실력이 빨리 늘 수 있을 것이라 격려하셨다. 하지만 필자는 원 모 선생님의 수업을 듣기 때문에 그 이상은 알지 못한다. 마 모 라오스 수업을 들어본 학생이다. 수업 시간에는 오로지 중국어와 가끔의 영어만 있을뿐 한국어는 기대할 수 없다. 수업시간에 집중을 하지 않고 딴 짓을 하거나 떠들면 은연중에 찍히게(?) 되는데, 찍히면 수업중에 고개를 들던 숙이던 뭘하던 라오스에게 팅동러마?라는 말만 반복적으로 들으며 끝없는 고통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굉장히 정이 많으신 라오슈다. 다니면서 만났을때 말을 걸면 크어아이라며 귀여워해주신다. 필자의 착각이 아니다. 정말이다. 시험기간이 되면 중궈차를 주시는데, 반마다 호불호가 갈린다. 필자의 반은 호호호다. 마 모 라오스도 2015년 10월에 돌아가셨다. 새롭게 장 모 라오스가 오셨는데 정말 아름답다. 왠만한 연예인만큼 예쁘시다. 남편은 한국인인 것 같다.

피아오 라오스... 항 상 수업하실때. 참즐겁죠? 학습효과가 증가되죠? 잘 외워지죠? 라고 물으신다.그러하다. 특히 비쥬얼 띵킹(thingking이어야 한다.)을 자주하신다. 그리고 18기 영중과를 너무 좋아하시는 것 같다..........

더불어 18기 피아오 라오스는 마지막까지 반 아이들에게 즐겁지 않은 모습만 남겼다. 필자가 들은 바에 따르면 마지막 쫑파티에 반 아이들이 열심히 준비를 하였는데 준비과정에 들어옴으로서 모두가 김이 샜다고 한다.

더불어 학기 초반부터 아이들의 생기부를 잘 안써줌은 물론 자료를 잃어버리기까지 하여서 많은 아이들의 빡침을 유도하셨다. 심지어 학기가 끝날때까지 다 쓰지도 못했다고 한다. 내년에 담임 될 반의 아이들이 가엾을 뿐이다.

위에 문단 누가썼는지 정말 사이다다.

필자가 듣기로는 2월에 생기부를 뽑아달라고 피아오 라오스에게 내려간 18기 학생들이 매몰차게 거절 당했다고 한다. 다 뽑아주기 힘들다며 짜증을 내셨다고 한다. 여담으로 그분을 보면서 뼈져리게 느낀 학생들이 많다고 한다. 주어진 일을 미뤄놓고 남에게 짜증내지 말자며.....

+ 중어과 남자) 이렇게까지 자세히 알정도라면 2학년 8반 학생이 필자임이 틀림없다. 애들아 크리스마스날에 기억나? +응 是바....ㅎㅎ

왜 20기 중국어과를 가르치시는 안양외고 졸업생 이 모 선생님에 대한 얘기가 없는 건지 의문이다. 이 모 선생님은 정말 아름다우시다. 이 모 선생님의 외모는 학생들 사이에도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웃을땐 더 예쁘다. 2016년 만우절엔 직접 재학 시절 입고 다니셨던 안양외고 교복을 입고 오셨는데 너무나 예뻐서 19기도 감탄을 하기도 했다. 미모만 아름다우신게 아니다. 성격마저도... 에인졀. 이 모 선생님의 명박사건이 빠져있어서 추가한다. 예전에 18기 수업중에 명백하다 라는 단어를 명박하다 라고 읽으시는 사건이 있었다. 당시에 많은 학생들이 당황했고, 선생님이 정치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여론도 조성된 적이 있다. 하지만 선생님은 실수에 대한 해명을 분명하게 하지 않았고, 이후에 한번 더 명박하다 라고 읽기도 하며 중국어 시험 마지막 문제에는 명백하다 라는 뜻의 중국어 단어를 사용하는 등 학생들을 기만하는 태도를 보이셨다.

위의 이모 선생님 말고도 2016 현재 3학년 진학실에 계시는 이모 선생님(리 지 쯔 쌤)이 계시며, 위의 이모 선생님 못지않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와 굉장히 탄탄한 수업을 자랑하신다. 언제나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신다. 짱이다.

너무 짧다 더 붙이겠다. 이 모 선생님은 예쁘시다. 2016년 첫 수업시간. 앞쪽자리에서 수업을 들었는데 수업 내용은 하나도 기억이 안난다. 선생님의 빼어난 외모에 한시간동안 감탄만 하고 있었다. 항상 밝으시다. 중국어를 이년동안 포기했던 영중과의 한 남학생은 (2학년때 중국어공부를 하겠다는 의지로 중국어 부장을 했으나 피아오 라오스 덕분에 꾸준한 비둘기였다.) 이 선생님 덕에 다시 중국어공부를 시작했고 그 결과 중간고사에서 6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고한다. 무시하지마라. 3등급이나 올랐다.

프린트를 잃어버려서 다시 달라하면 한장당 아메리카노 한잔이라고 말하신다. 위의 남학생은 11잔 예약이란다.

도모 선생님은 유일무이한 중국어 남자 쌤이다. 학생부 말단(?)으로, 장모 선생님의 뒤를 왜소한 걸음걸이로 따라다니는 양복차림을 보고있노라면 상당히 애잔하다.

19기 중국어과라면 "씨오슈더쉬호우"라는 말에 조건반사로 "니이빤쮸어션머"가 따라나올 것이다. 이에 가장 큰 공헌을 하신건 정 모 라오스, 안양외고의 탑급 인재다. 중국어,일어,영어를 구사하실 수 있는 파이오니어신 정 모 라오스는 귀여운 외모 속에 은근하지만 강인한 기를 지니고 계신다. 한 명도 놓치지 않고 모두의 머릿 속에 중국어를 입력하겠단 강력한 의지로 한 구문을 50번 정도 반복하신다. 그래서인지 목요일쯤 되면 목이 쉬신다.  그래도 이런 크나큰 공헌 덕분인지 중국 해외학술연수에서는 걸쭉한 목소리로 "Fuwuyuan!"을 외치는 19기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항상 찾는 건 canjinzhi밖에 없달까...

Advertisement